본문 바로가기


원광대 치과 2학년 학생들 충치억제 연구결과 특허출원
원광대 치과 2학년 학생들 충치억제 연구결과 특허출원
치과대학2020-09-27

원광대학교(총장 박맹수)는 치과대학 2학년 최석민·정희원 학생이 유형근 치주과 교수와 함께 ‘치아우식증(충치) 억제효과 증진과 불소도포법 효과를 증진시키기 위한 폴리도파민의 활용’이라는 공동연구 결과물을 특허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.

유 교수와 함께 충치 억제효과 증진 방안 연구를 시작한 두 학생은 지난해 5월 전국치과대학 학생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받은 데 이어 9월 국제치과연구학회(IADR) 한국지부회가 주최한 경연대회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. 올 가을에 열리는 아시아대회에도 진출할 예정이다.

불소도포는 충치를 억제하고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는 방법 중 하나로, 치과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치료법이다.

유 교수는 “향후 연구개발이 더 이뤄지면 치과진료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이 될 것”이라며 “치과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밝혔다.

최석민·정희원 학생은 “치의학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고, 특허출원까지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”고 말했다.

https://www.news1.kr/articles/?3942249